활력이 넘치는 지역문화 이벤트 만들기
활력이 넘치는 지역문화 이벤트 만들기
 
 
<%else%>
 










공지사항


TOTAL ARTICLE : 19, TOTAL PAGE : 1 / 2
이각규소장 -조선일보 발언대 칼럼기고(2013. 5. 21)
 운영자  | 2013·05·30 19:13 | HIT : 3,319
본 연구소 이각규소장이 지난 5월 21일자(화)  조선일보 발언대에 기고한 칼럼 내용을 소개합니다.


‘미니 박람회’로는 지역 활성화 안된다


올해도 지방박람회 러시다. 4월부터 11월까지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6개월),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45일), 대장경세계문화축전(45일), 오송화장품·뷰티세계박람회(24일), 천안웰빙식품엑스포(17일), 고양국제꽃박람회(16일) 등 6개의 지방박람회가 연중 개최된다. 이중에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를 제외하면 나머지는 60일 미만으로 ‘미니박람회’ 일색이다.
1993년 대전세계박람회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은 대규모성이었다. 오늘날 지방화시대를 맞아, 지역개발과 활성화의 기폭제로서 지방박람회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 그러나 요즘 지방박람회들을 보면 그 틀은 세계박람회를 흉내내지만 규모가 적은 ‘미니 박람회’ 같은 개념을 적용하고 있다. 선진국의 경우 지방박람회의 규모가 예상 입장객수 100만명 이상, 회장 넓이 10㏊ 이상, 개최기간 60일 이상은 돼야 성공할 수 있는 조건이라는 것이 통설이다. 대규모성을 잃은 미니 박람회는 당연히 매력이 없다. 서울·부산 등 대도시 관람객을 유치할 수 없으니 지역내에서 돈과 주민이 왕래하는데 그치고 만다. 이래선 지역 활성화가 되지 않는다.
그동안 각 지역에서 미니박람회 규모로 개성이 부족한 지방박람회가 난립되고 있다는 점과 관람객들이 박람회에 기대하는 참신성과 놀라움, 새로운 발견이라는 측면이 결여되어 개최 효과가 반감되었다는 비판도 제기되어 왔다. 지방자치단체들은 이러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지방박람회 개최가 가져오는 긍정적 효과들을 정책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방박람회를 계속 추진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지방박람회는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개최승인 심사를 거쳐야 하는데 이 제도의 문제점은 심사기준이 국가 산업부문의 기여 효과에 대해 통합적 접근이 되지 못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국가예산 지원의 타당성에 치우친 심사가 아닌, 효율성이 높은 통합적인 지원∙평가시스템이 필요하다. 개성적이며 독창적인 지방박람회 개최를 촉진하고,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정부가 지원∙관리할 필요가 있다. 이를 뒷받침하는 전담부처 확정과 박람회 규모, 경제적 효과, 사회문화적 효과, 운영효과 등의 조건을 충족한 지방박람회를 정부가 선정∙지원하고 평가하는 ‘인정박람회 제도’의 시행이 시급하다.

운영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한국지역문화이벤트연구소 이전  운영자 15·01·01 3636
  2013 경기도 지역축제 컨설팅 및 10대축제 현장평가  운영자 13·05·30 367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